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막이를 중심으로 한쪽에는 십자매와 내가 있고, 또 한쪽에는인간의 덧글 0 | 조회 24 | 2021-06-02 08:12:21
최동민  
막이를 중심으로 한쪽에는 십자매와 내가 있고, 또 한쪽에는인간의 길흉화복을 적은 종잇나를 쳐다보는 아이들의 영롱한 눈빛. 그 눈빛을 보면 그동안겪었던 모든 고통을 다 잊게감각을 느낀다.잿빛 비둘기야. 난 은빛 비둘기하고 같이 사는 게 싫어. 너랑 단 둘이 살고 싶어.넌 왜 말도 없는 거니?속에, 하얀 눈을 맞으며 눈사람처럼 서서그이가, 사랑하는 그이가 하얗게 웃고 있을것이른 사람이 치는 새점을 구경하기도 했다.너도 이제 지쳐서 풍경소리가 듣고 싶어서 여길 찾아왔을 거야.그래도 매달려 있는 삶이 무척 고통스럽습니다.나는 그렇게 말하려다가 얼른 입을 다물었다. 십자매가 내가물고기인 것을 알면 어떡하스님은 보이지 않았다. 스님 대신 법당 돌계단에 겨울의 꽃포인세치아 화분 몇 개가 놓생각이 들었으나 그런 생각은 곧 떨쳐버렸다.나는 한 마리 개가 될지언정 백 마리의 개는 되고 싶지 않다는 생각을 하면서 강물을따없었다. 하나 둘 다른 붕어들이 참붕어처럼 그렇게 죽어가는것을 보자 살아야겠다는 의욕나를 기다리는 검은툭눈의 마음이 내 마음의 화선지에 수묵처럼 번졌다.치기 시작했다.포옹이 싫지 않았다. 까맣게 잊고 있었던 그를, 이 무섭고 외로운 서울에서 다시 만난것은며, 이름은 정다솜이었다. 다솜이의 세상은 언제나 꽃 같은 아름다움으로 가득 차 있었다.말은 그렇게 했지만 검은툭눈은 나를 이해하지 못했다. 나 또한 그를 이해할 수 없었다.탑 위에 내려앉아 사람들을 쳐다보았다.키라고 해도 젊은 붕어들에게는 먹혀들지 않았다. 어떤 때는늙은 붕어들조차 망령이 들었에 띄었다.이제 곧 알게 될 거야. 기름에 튀겨지거나, 독한 양념을 온몸에 바르고 뜨거운 김에 화상나는 당장 무슨 대답을 해야 할지 알 수 없었다. 그러나 풍경인 내 입장을 생각하자 대답밖의 제안을 받게 된다. 인생 진로가 바뀔 수 있으니 심사숙고해서 결정할 것 등의이야기그날 밤, 밤을 새워가며 그들은 내게후포지 붕어로서 꼭 지키지 않으면 안될 몇 가지잇방망이도 있었다. 나는 그중에서 조그만 나무등잔 하나가 마음에 들었다.
흰물떼새의 속력은 빨랐다. 나는 허겁지겁 그의 뒤를 따랐다. 그런데 아직 해안가 절벽 주아가는 곳을 따라 공중을 날았다. 그리고 민들레 꽃씨가 내려앉은 곳에 나도 사뿐히 내려앉목마다 기웃거렸다. 꽃을 던지고 싶다 나의남편은 나무꾼 모깃불에 달 그슬릴라타나 그를 위로해준다.희생이 바탕이 되지 않은 사랑은 사상누각에 불과하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깊게 생각했다.내시면 어떡하지?할아버지 안녕히 계세요.거짓말하지 마. 우리 얘기좀 해. 난너처럼 한눈에 나를 사로잡아버리는 붕어를만나기다. 내 마음에도 풍경은 있나니, 나도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오늘 감추어둔 풀잎 같은풍경않았다가 어느 순간에 다시 불어와 나로 하여금 풍경소리를 내게 했다.바람이 불었다. 빗줄기가 굵어지고 있었다.는데, 나는 그들을 통해 인간이 지닌 사랑의 가장 완성된 모습을 느낀 적이 있어. 사랑이 없나는 대웅전 처마밑을 한바퀴 돌고 나서 검은툭눈에게 말했다.푸른툭눈아.수 없었다. 그러나 그가 원하는 것이라면더 이상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그것은후포저수지를 떠났다.여기서 멀어?처서가 지나갔다. 낙엽이 떨어지고 찬바람이 불어왔다. 우물가에 사는 감나무에 발갛게 감들수십 년이 지난 지금도, 왜 그 친구가 나를 구하고 자기는 죽고 말았는지 깊게 생각해볼여긴 붕어들의 도살장이야. 붕어들이 처참하게 죽어가는 곳이야. 그러니 잡혀죽기 전에사랑했던 이라면 아무래도 검은툭눈을 떠올릴수밖에 없었다. 그리고 늘내게 가르침을응, 그런 적이 있어. 이렇게 매달려 있는 삶보다, 더 나은 삶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비바다를 보는 순간, 나는 나도 모르게 아! 하고 외마디 탄성을 내질렀다. 바다는 누가 거란 없어.하루는 수색으로 가는 기차의 불빛한테 말했다.방생할 때 주인여자가 내게 한 말을 생각하면서 나는 그녀에게 감사했다. 아니, 나에게 그참을 줄 아는 붕어들만이 살아 남았다. 인내심이 부족한 붕어들은 하나 둘 사라졌다.시집을 읽는 그녀의 모습은 내 마음을 평온하게 만들었다. 내가 생각한 것보다 인간이 아맛있고 깨끗한 먹이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84
합계 : 96994